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올 여름휴가와 여행에는 큰 변화가 있었다. 여러 제약에도 불구하고, 올 여름휴가 여행 ‘만족도’는 작년보다 크게 상승했으며 제주도는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비대면을 추구한 여행객들은 극성수기를 피했고, 도시보다는 산·바다 등 자연을 찾았다. 관광·활동보다는 휴식을 선택하는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도 엿볼 수 있었다.

컨슈머인사이트가 2016년부터 매년 9월 수행하는 ‘여름휴가 여행 조사’에서 올해 1박 이상 국내 여름휴가(6월~8월)를 다녀왔다고 응답한 1만 6035명에게 주 여행지는 어디였는지, 그곳은 어떠했는지 물었다. 전반적으로 여행 만족도가 작년보다 크게 상승하여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코로나 이후 장기간 억눌려온 여행 욕구가 해소된 효과라고 분석했다.

승승장구하는 제주·강원, 떠오르는 충북

여름휴가를 보낸 지역에 ‘얼마나 만족했는지’와 ‘추천할 의향이 얼마나 있는지’를 합산해 구한 ‘종합 만족도’의 16개 시/도의 평균은 695점(1,000점 만점)으로 작년(676점)보다 큰 폭(19점)으로 상승했다.

제주시 / 제공: 한국관광공사

제주도는 종합만족도 768점으로 조사가 시작된 2016년부터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작년보다 점유율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만족도까지 큰 폭(29점) 상승해 국내 최고 여행지로서의 위상이 강화되었다. 강원도는 741점으로 작년보다 34점 상승했고 순위는 2위를 유지했다. 경상북도는 724점으로 부산시와 전라남도를 밀어내고 5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단양군 / 제공 : 한국관광공사

종합 만족도 점수와 순위에서 가장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던 곳은 충청북도였다. 충청북도는 714점으로 작년보다 48점 올라 광역단체 중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순위도 10위에서 6위로 올랐다.

반대로 광역시의 성적은 저조했다. 상위권 부산시와 중위권 서울시는 작년보다 순위가 하락했고, 대전·인천·울산·대구는 올해에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코로나 이후 언택트 욕구가 강해지면서 인구 밀집도가 높고, 실내 문화·위락 시설 이용이 많은 대도시들의 만족도는 작년보다 더 낮아지거나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작았다.

기초 지자체 Top 10, 강원 5개 지역 올라

완도 / 제공: 한국관광공사

46개 시군의 ‘종합 만족도’는 평균 722점(1000점 만점)이었으며, 작년 평균(691점)보다 30점 이상 상승했다. 1위는 779점을 받은 전남-완도군이 차지했다. 작년보다 무려 97점이 올라 중하위권(27위)에서 단숨에 1위를 거머쥐었다. 이를 두고 컨슈머인사이트는 명사십리 해수욕장 사전 예약제, 자동차 극장, 해양 치유 프로그램 등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해수욕장 운영 노력이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동해시 / 제공: 한국관광공사

이어서 2위는 강원-평창군(776점), 3위는 충북-단양(770점), 4위는 강원-동해시(768점), 5위는 전북-무주군(767점) 순이다. 평창·단양·무주는 작년에 5-10위에 올랐으나 올해 우수한 성적으로 최상위권에 진입했으며, 강원-동해시는 전년에 비해 눈부신 성장(77점 상승)이 돋보였다.

Top 10에 포함된 지역들을 살펴보면 강원도 4곳, 전라남도 3곳, 충청북도·경상북도·전라북도 각 1곳으로 강원도의 위상이 두드러졌다. 전남-진도군은 작년에는 순위권에 들지 못했으나, 단번에 상위권(6위)에 이름을 올려 괄목한 성장을 거두었다.

제공 : 컨슈머인사이트

코로나19의 여파로 극성수기가 사라졌고, 놀 거리·볼거리보다는 휴식을 추구해 상대적으로 한산한 바다·해변, 산·계곡을 많이 찾았다. 또, ‘언택트’를 기반으로 철저한 방역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여 지자체 중 만족도 1위를 차지한 전남-완도군의 사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름휴가의 뉴노멀을 가늠할 수 있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해외에서 대박남? ‘의외로’ 꿀맛이라는 음식 조합

»“식당에 연락처 남기기 싫다”… 정부 지침에 프랑스인 ‘발끈’

»“돈 되면 뭐든 판다” 타이항공 대박 난 비결이라는 이 음식

»스트레스 out! 코로나 시대에 빵을 즐기는 두 가지 방법

»외국인도 기겁..합성논란 휩싸인 유세윤의 서핑 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