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나무로 된 조리도구를 세제로 닦으면 안된다는 사실은 이미 많이 알고 있는데요. 세제를 사용하지 않고 물세척만 하면 깨끗하게 닦이지 않는 것 같아서 찝찝하더라고요.어떻게 해야 잔여세제가 남지 않으면서 깨끗하게 세척이 가능할까요?! 지금부터 그 비법을 소개해드릴게요^^

나무 재질의 조리도구는세제를 흡수하는 성질이 있어서 화학세제로 세척을 하면 세제가 남는다고 해요.

세제를 머금은 채 다시 조리할 때 사용하면 식재료에 잔여세제가 그대로 노출되고 결국 건강에 해로울 수 밖에 없는데요.

‘이것’만 있으면 세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깨끗하게 세척이 가능하답니다.

그 비법은 바로 ‘녹차티백’이에요. 간편하게 녹차를 우려마실 수 있는 티백형 제품으로 저는 3개 사용했어요.

먼저 용기에 찬물을 넉넉하게 받아주세요. 세척력을 높이려면 뜨거운물이 더 효과는 좋겠지만 너무 높은 온도의 물을 사용하면 나무조리도구가 변형될 수 있기 때문에 찬물을 사용하셔야 해요.

찬물에 녹차티백 3개를 넣고 녹차성분이 우러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나무조리도구를 넣어주세요.

나무조리도구를 사용 후에 바로 세척하는 거라면 음식물찌꺼기나 이물질이 없도록 흐르는 물로 헹궈서 넣는거 잊지마세요~

이제 녹차성분이 나무조리도구 속 기름기나 잔여세제를 제거할 수 있도록 20분정도 담가두면 돼요.

저는 용기와 나무조리도구의 사이즈가 맞지 않아서 식재료에 닿는 부분부터 먼저 녹차물에 담갔다가 거꾸로 뒤집어서 다시 10분을 담가두었는데요.

넓적한 용기를 사용하면 중간에 뒤집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어요^^

총30분정도 담가둔 뒤에 녹차를 우려낸 티백으로 나무조리도구를 닦아주면 마지막 남은 기름기나 잔여세제를 말끔히 제거할 수 있어요.

그리고 흐르는 물로 헹궈서 마무리하면 되는데요.이때도 너무 뜨거운 물 말고 미온수 정도로만 헹구면 충분해요!

나무조리도구 세척을 마쳤어요. 세척효과는 말할 것도 없고 잔여세제 걱정이 없어서 아주 좋네요^^

마지막으로 나무조리도구를 관리하는팁을 하나 더 드릴게요. 세척을 마치고 물에 젖은 상태로 오래두면 변색이 더 빨리 될 수 밖에 없는데요.

전자레인지로 물기를 바로 제거하면 변색도 늦추고 살균효과도 추가할 수 있어요. ※ 물론 여기서 중요한건‘10초씩’ 돌려주는 거예요. 한번에 오래 돌리면 까맣게 타기 때문에 10초씩 끊어서 건조상태를 확인하며 돌려주세요!!!

이물질이나 기름기 없이 아주 깨끗하고요.물기도 하나 없이 잘 말랐어요.

뭐 이리 유난일까 생각하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실제로 나무조리도구가 흡수한 세제량이 생각보다 훨씬 많다고 하더라고요. 조금 번거롭게 느낄 순 있지만 주방세제는 스테인리스나 실리콘 재질에 사용하시고 나무조리도구 세척할 때는 녹차티백을 활용해보는건 어떨까요?! ^^

지금까지 세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깨끗한나무조리도구 안심세척법이었습니다.

코코네가 추천하는 글

»싱크대에 대충 걸쳐두던 고무장갑 깔끔 보관법

»냉장고에서 한달 이상도 끄떡없는 생마늘 보관법

»치킨 먹다가 남은 ‘치킨무’ 그냥 버리지 마세요!

»주방세제 펌핑 한번으로 하루종일 설거지가 가능하다고?!

»세척을 해도 지워지지 않는 프라이팬 찌든때 제거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