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Meowed

일촉즉발의 순간에 놓인 고양이는 어떤 모습을 보일까? 바로 여기, 자동 유리 문이 닫히는 곳에 발을 내밀고 앉아있던 고양이의 행동이 화제다. 문이 닫히게 되면 고양이의 두 앞발은 문 틈새에 깔려버리게 된다. 과연 이 고양이는 어떻게 위기에 대처하였을지 알아보자.

twitter@Meowed

지난 8월 외국의 한 고양이가 자동 유리 문이 닫히는 곳에 가만히 앞발을 올려놓고 엎드려 있었다. 순간 자동문이 스르르 닫히기 시작했다.

하지만 고양이는 피하지 않고 위기에 직면했다. 아니, 위기라고 생각하지도 않았던 것일지 모른다.

twitter@Meowed

고양이는 전혀 동요 없이 닫히는 유리 문을 그저 바라만 보았다. 결국 고양이의 두 앞발 위로 자동문이 지나가버렸다.

다행히도 자동문과 바닥에 틈새가 있었고 고양이의 발은 틈새에 껴버렸다. 하지만 고양이는 전혀 아픈 내색 없이 평온한 상태를 유지했다. 마치 고양이의 앞발이 말랑한 솜방망이일 뿐임을 증명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twitter@Meowed

고양이의 모습을 촬영하던 사람은 놀라 가까이 다가갔다. 그러자 고양이는 ‘무슨 일 있었냐’라는 듯 고개를 돌려 인간을 물끄러미 쳐다보았다. 고양이의 태평한 표정은 많은 누리꾼들에게 열렬한 반응을 얻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고양이가 다칠까 봐 놀랐다’, ‘내가 뭘 본 거지’, ‘아무리 생각해도 고양이는 액체가 맞는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